Mago Halmi’s DMZ Pan Pipe

2015

『 마고할미의 디엠지 팬파이프 』

통일후, 땅굴은 좋은 관광 장소가 될 것이다. 땅굴 속에서는 아주 멀리까지 소리가 울리고 공명이 잘된다. 여름엔 오싹하고 색다른 즐거움을 주는 극기훈련장소로도 손색이 없을 것같다.
북쪽은 북쪽대로 땅굴을 판 기술을 자랑하고 남쪽은 그런 땅굴을 여러 개 발견하는 쾌거를 이루었으니 서로 자랑하면 되겠다. 그러나 아직도 통일이 되기에는 먼 것같아 안타깝기만하다.
이럴 때 아마도 우리의 호프, 마고 할미라면, 발견된 여러 땅굴들로 텅텅 울리는 악기(팬파이프)를 만들어 두들기지 않을까 상상해본다. 그 커다란 손으로 땅굴 입구들을 신나게 두들기는 마고할미의 모습을 그려본다. 마고할미의 오른쪽 발은 서해에, 왼쪽 발은 동해에 잠겨있다. 마고할미의 음악은 아름답다. 이 땅굴 팬 파이프를 마고할미가 밤낮없이 쳐대며 땅의 정령들을 깨운다면 우리가 무슨 수로 그것을 막으랴? 이 땅의 모든 정령들이여, 부디 이 부름을 들으소서!

『 Magot Halmi's DMZ Pan Pipe 』

After unification, the tunnel would be a good place for tourism. The sound in the tunnel resounds so far away and resonates well. In summer, it also seems to be no comparable self-denial as a training ground to give a unique pleasure.
If North Korea boasts the drill technology of the tunnel, South Korea will make a vaunt of finding such several tunnels.
But it is a pity that we have a long way to go before reunification. Perhaps if there were our Hope, Margot Halmi, I could imagine her creating a good instrument and playing into several tunnels. I visualize she would put her big hands into the 2nd tunnel entrance and the 1st back and forth and hit the pan pipe to music.
Her right foot is to dip in the West sea, while her left is to soak in the East.
Margot Halmi’song is beautiful If Margot Halmi playing the pipe and awakening all the spirits of the earth, all day and night, how could we stop the reunificati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