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산동
Chulsandong

2006



이 작업들은 철산동에서 이루어진 공공미술프로젝트 중 하나인데 홍익대학교 학생들하고 같이 작업한 것이다. 이지역은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에 있는 재개발지구로, 얼마 안돼서 모두 철거될 예정이었다. 철산동에는 이런 계단이 모두 11개나 있었다.
This work is one of the public art projects that was done in Chulsandong. I worked with Hong-ik university students. Chulsandong was a redevelopment area, and was planned to be demolished. There are 11 stairs like this one in Chulsandong.



Left : “Hello!”
이 계단은 윗마을과 아랫마을을 직선으로 이어주는 계단인데 맨 윗계단에서 소리를 지르면 맨 아랫계단에서 잘 들리지 않는다. 그래서 실로 연결된 종이컵 통신기를 그려본 것이다.
This stair connects upper village to lower village in a straight line. If you shout from the top of the stair, the one standing on the lowest step of the stair cannot hear you. So I drew a paper-cup communication stuff.
Center : “To the heaven”
이 계단은 철산동 계단 중에서도 제일 좁다. 폭이 60cm도 안돼서 사람이 마주 지나가기 어려울 정도이다.
This stair is the most narrow one among stairs in Chulsandong. Its width is less than 60cm, so it is difficult for two persons to pass through at the same time.
Right: “Ogre panties”
이 계단은 특히 어린이들이 잘 노는 계단이다. 우리는 이 계단을 피아노 건반으로 만들어서 아이들과 함께 입으로 소리를 내면서 건반을 치고 게임을 했다. 계단 왼쪽에 있는 나무가지에는 “도깨비 빤스”라는 노래 악보를 걸어 놓았다.
In this stair, children used to play. We had this stair as a piano keyboard, and played a game with children, making sounds with lips, and hitting keyboard. On the branches of the tree on the left side of the stair, I hang a sheet of music entitled “Ogre panties.”


18_11.jpg
       
18_05.jpg
       
18_08.jpg
       
18_06.jpg
       
18_07.jpg
       
18_01.jpg
       
18_02.jpg
       
18_04.jpg
       
18_1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