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개인전 / 원서갤러리
The 5th Solo Exhibition / Wonsu Gallery

clothes, clay, seeds of barly, 1997



이 작품은, 전시장 공간 안에서 옷과 흙을 켜켜이 쌓아올리고 그 맨 위에 잔디를 심었다. 지층의 단면 같기도 하고 확대된 떡조각 같기도 한 구조물 위에서 파란 잔디가 살아 숨쉬고 있다. 죽은 몸과 함께 흙의 일부가 되어버리는 수의처럼. 켜를 이루고 있는 옷들이 종래는 흙으로 변하여 새 생명을 일구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켜켜이 쌓아올린 옷더미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썩었다가 흙이 되어 새 생명으로 환생되는 재생예술인 것이다. 그녀 작업을 탈모던적· 탈부계적 '이코페미니즘'의 수행으로 읽을 수 있는 까닭도 이러한 과정과 재생의 맥락에서이다
- 김홍희 리뷰에서 발췌
In this work, I accumulated clothes and clay in layers in the exhibition hall, and turfed on the top. On the structure that look like the section of stratum or the enlarged pieces of rice cake, green grass is alive and breathing. Like the shroud that would become a part of soil with dead body, the clothes laid in layers would be changed into soil and become manure to create new lives. The clothes laid in piles would be revived as new lives as time passes. Because of the very reason, we read her work in the context of post modern, post paternal eco-feministic context.
- Quoted from a review written by Kim, Hong-hee.


12_088istall-cake994.jpg
       
12_05istall-cake991.jpg
       
12_06istall-cake992.jpg
       
12_07istall-cake993.jpg
       
12_30mo-2.jpg